서울의 공원 로고

제목
월드컵공원 낭아초 위의 넓적배사마귀
등록일
2022-08-05
첨부물
조회수
327

게시물 내 사진

월드컵공원 낭아초 위의 넓적배사마귀

 

곤충 중에서 사마귀 종류는 아주 흔하기도 하지만 제법 큰 크기와 독특한 생태 습성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곤충 중 하나입니다.
이전에 왕사마귀에 대해서 다룬 적이 있었는데 사마귀 종류는 아주 예전부터 특이한 사냥 습성과 독특한 외모,
그리고 물불 가리지 않는 포악함으로 유명한 곤충입니다.
오늘은 사마귀 중에서 아주 독특하게 생긴 넓적배사마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게시물 내 사진

넓적배사마귀는 이름 그대로 아주 편편하고 넓적한 배 모양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사마귀들이 보편적으로 가늘고 긴 모습을 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짧고 통통한 인상을 주는 것도 구분하기 쉬운 특징입니다.

언뜻 보기에는 외국산 사마귀로 착각할 정도로 독특한 외모를 가지고 있으며 커다란 눈에도 무늬가 있어 다른 사마귀와 구분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넓적배사마귀는 푸른색을 띠지만 메뚜기 종류의 보호색과 마찬가지로 드물게 어두운 갈색의 보호색을 가지는 개체들도 간혹 볼 수 있습니다.


게시물 내 사진

게시물 내 사진

넓적배사마귀의 경우 보행할 때 넓적한 배의 뒷부분을 들고 다녀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꽁지 부분을 하늘로 들고 걸어 다니는 행동은 아직 성장 중인 약충(유충) 시기에 두드러지게 보입니다.

보통 사마귀들에 있어서 성충과 약충을 구분하는 것은 날개가 있느냐, 없느냐로 결정합니다.
사마귀인 것은 분명한데 날개가 없다면 아직 한 번 더 탈피를 해서 성충이 되어야 하는 약충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 정도로 티가 나는데 넓적배사마귀를 구분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지요?

 

사마귀 종류는 낮에도 활발하게 사냥 활동을 하지만 넓적배사마귀의 경우는 밤에 더욱 활력이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자주 눈에 띄는 흔한 종은 아니지만 한밤 중 불빛에 날아든 다른 곤충들을 잡아먹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왕사마귀가 사람에게까지 달려드는 포악함으로 유명하다면 넓적배사마귀는 아주 얌전한 사마귀라 볼 수 있을 겁니다.
수풀에 앉아있는 넓적배사마귀를 건드리면 공격 자세를 취하는 듯하다가 슬며시 자리를 뜨는 행동을 합니다.
사마귀 중 비교적 덜 공격적인 습성을 지닌 듯합니다.


게시물 내 사진



게시물 내 사진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사마귀류는 대체로 비슷한 생활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알로 겨울을 난 후 봄에 알에서 부화한 후 진딧물, 깍지벌레 등 비교적 작은 무척추동물 등을 시작으로 먹이활동을 시작하여
큰 매미나 잠자리 같은 거대 곤충 등을 사냥하면서 성장을 하다가 한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게 되면 알을 낳고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
암컷과 수컷이 교미한 후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는다는 이야기는 이미 많이 들으셨을 겁니다.

 

넓적배사마귀의 경우 다른 사마귀보다는 늦게까지 활동을 합니다.

교미가 끝난 넓적배사마귀 암컷은 햇볕이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을 찾아서 알을 낳게 됩니다.
알은 수직으로 위에서 아래로 낳는데 암컷의 산란관을 통해서 거품과 같은 진액을 분비하는 동시에 알을 낳아서
나중에 진액이 마르면 단단하게 굳어서 알을 외부로부터 보호하게 됩니다
.

게시물 내 사진


게시물 내 사진

월드컵공원에서는 공식적으로 4종의 사마귀류가 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기록된 사마귀 종류가 8임을 감안하면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사마귀의 절반은 월드컵공원에서 살고 있는 것이지요.

넓적한 배 모양으로 비교적 구별하기 쉬운 넓적배사마귀는 아쉽게도 다른 사마귀와 달리 자연에서 아주 쉽게 찾아보기 어려운 종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지역을 포함한 중부지방에서 관찰이 되기는 하지만

남부지방에서 보다 많이 관찰할 수 있는 종류입니다.

아마도 넓적배사마귀(Hierodula patellifera)가 열대성 종류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그래서 정부에서도 넓적배사마귀는 기후변화 지표종으로 지정하여 세심히 관찰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월드컵공원에서도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 그 이전에도 월드컵공원에 살았을 것으로 보이지만
공식적인 조사를 통해서는
2년 전부터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최근 조사 결과에 의하면 넓적배사마귀의 출현과 더불어 알집도 많이 관찰되고 있어 앞으로 보다 쉽게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노을공원과 하늘공원에 조성되어있는 탐방로를 걸으시면서 낭아초 등 수풀이나 주변 관목이나 나무의 중간 부분을 관찰해보세요.

넓적배사마귀는 다른 사마귀들에 비해서 조금 높은 나무에서 활동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시물 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