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산과공원 로고

서울시 산과공원 로고

사이드메뉴열기

새소식

새소식 상세보기로, 제목, 분야, 장소, 행사기간, 담당자, 담당기관, 담당부서, 전화번호, 이메일, 등록일, 조회수, 내용, 첨부파일로 구성
제목 공원에 찾아오는 봄맞이 소식 시리즈 2탄 - 희망을 싹틔우는 서울식물원
분야 기타 장소 서울식물원
행사기간 2020.03.16 ~ 2020.04.30 담당자 양형호
담당기관 서울식물원 담당부서 식물연구과
전화번호 이메일
등록일 2020.03.19 조회수 380
내용

게시물 내 사진


희망을 싹틔우고 있는 식물원

코로나19로 인해 임시휴관 중인 서울식물원 온실의 소식을 대신 전해드립니다.

열대와 지중해의 12개 도시 식물을 볼 수 있는 서울식물원 온실에서는 특이한 이름과 생김새의 꽃들이 하나둘씩 희망을 싹틔우고 있습니다.

무사히 코로나를 이겨내고 우리들의 입가에도 웃음꽃이 피어나길 바랍니다.

 

[에클린케라 엘라티오르]

향신료로 이용하는 생강과 식물입니다. 한 달 넘게 걸려서 피는 꽃은 굉장히 크고 아름답습니다. 외국에서는 꽃 모양을 보고 햇불꽃이라 부른다고 합니다. 꽃은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불모필룸 로비]

난과 식물입니다. 갈고리처럼 생긴 꽃잎은 곤충이 내려앉으면 수분을 위해 흔들의자처럼 위아래로 흔들거립니다.

 

[스파토데아 캄파눌라타]

잎은 마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죽나무의 잎과 비슷하지만 꽃은 엄청 크고 화려하게 핍니다.

 

[에리트리나 카프라]

불꽃 터진 것 같죠? 잎은 칡잎이랑 똑같이 생겼습니다.

 

[진기베르 스펙타빌레]

벌집생강이라고 불리는 생강과 식물입니다. 솔방울처럼 생긴 꽃대에서 꽃이 하나씩 나와 피는 모습이 어미 새에게 먹이를 조르는 아기 새의 모습 같습니다.

 

[헤마리아]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비비추난초처럼 난과 식물입니다. 꽃도 아름답고 개화기가 거짓말 조금 보태서 3달쯤 되는 것 같습니다.

 

히메노칼리스 스페키오사

백합과 식물입니다. 꽃 모양이 거미 다리처럼 생겨서 흔히 거미백합이라 부른다고 합니다. 마치 바닷물에 해파리가 유영하는 것처럼 꽃이 피어납니다.


 


첨부파일
페이지상단으로이동